호주 감독의 선전 포고 "7실점한국 수비 노릴 것...90분 동안 압박하겠다"[오!쎈 도하]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뉴스

96cc756ec2364700ce43801384c149a1_1709104468_7893.png

호주 감독의 선전 포고 "7실점한국 수비 노릴 것...90분 동안 압박하겠다"[오!쎈 도하]

profile_image
최고관리자
2024-02-02 04:00 43 0
  • - 첨부파일 : 9fb3ced7b7a54bb98f4b06e86aa782ff.jpeg (66.6K) - 다운로드
  • - 첨부파일 : 9f9502ddcb094258ae2f41209b967d28.jpeg (57.3K) - 다운로드

본문

OSEN
'오!쎈' 스포츠 포토 현장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대한민국과의 8강전을 앞두고 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4.02.01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고성환 기자]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전방 압박으로 흔들리는 한국 수비를 뚫겠다고 선언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3일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 열리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와 맞붙는다.

한국은 기적처럼 8강 무대를 밟았다. 클린스만호는 지난달 31일 대회 16강에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누르고 올라왔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9분 조규성의 극적인 대회 마수걸이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승부차기에서 조현우가 상대의 슈팅을 두 차례나 막아내며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이제 다음 상대는 호주다. 호주는 16강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4-0으로 제압했다. 인도네시아의 예상치 못한 압박에 당황하기도 했지만, 이른 시간 나온 상대의 자책골과 우월한 높이를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9년 만의 리턴 매치다. 한국과 호주는 지난 2015 호주 대회에서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터진 손흥민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으나 결국 1-2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OSEN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과 미첼 듀크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대한민국과의 8강전을 앞두고 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미소짓고 있다. 2024.02.01 / jpnews.osen.co.kr


아놀드 감독과 공격수 미첼 듀크는 경기를 하루 앞두고 도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아놀드 감독은 "여기까지 올라오게 돼서 좋다. 한국은 분명히 아주 아주 좋은 팀이다. 내일 그들과 경기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듀크 역시 "모두 내일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계속 나아가고 싶다. 한국과 경기는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햄스트링 부상에서도 잘 회복했다고 덧붙였다.

호주는 한국보다 이틀이나 더 쉬었다. 아놀드 감독은 "토너먼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은 몸을 재충전했고, 정신도 맑다. 인도네시아전 이후 휴식하면서 회복했다. 다들 좋은 정신을 갖추고 있다"라고 전했다.

의지도 불태웠다. 아놀드 감독은 "우린 싸울 준비가 됐다. 한국은 강한 스쿼드를 갖고 있다. 옵션이 많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 축구에 집중할 것이다. 마지막 훈련을 마친 뒤 선발 명단을 정할 것이다. 우리는 승리를 위해 전진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OSEN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역전 허용한 축구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25 / jpnews.osen.co.kr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6골을 실점했다. 사우디전에서도 1실점을 내주며 전 경기 실점 중이다. 아놀드 감독은 "우리에게만 집중할 것이다. 한국은 강한 팀이지만, 우린 수비적으로 잘 준비됐다. 지난 4경기에서 단 한 골만 내줬다. 한국은 7골을 허용했다. 이 부분을 노리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놀드 감독은 "우리(25위)와 한국(23위)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상당히 비슷하다. 한국은 분명 좋은 팀이지만, 우리의 좋은 경기력을 기대한다. 경기장 위에서 모든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 호주 축구는 지난 4~5년 동안 '모델'을 세워왔다. 축구 선수가 되길 원하는 아이들에게도 영감을 주고 있다. 선수들은 축구를 통해 영웅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빠르고 강력한 한국 공격을 막을 카드로는 '전방 압박'을 제시했다. 아놀드 감독은 "모두가 공을 가진 선수들, 공을 갖고 있지 않는 선수들을 압박할 것이다. 그게 우리 의도다. 90분 동안 압박할 것이다. 한국의 강점은 기술이다. 압박으로 막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96cc756ec2364700ce43801384c149a1_1709104504_2996.gif

96cc756ec2364700ce43801384c149a1_1709104549_8402.png

 

게시판 전체검색